> 보도칼럼 > 언론보도
경북도, '샌프란시스코 평화조약과 독도' 학술회의
작성자 독도연구소 이메일
작성일 2016-10-01 조회 17


호사카 유지 "일본, 독도를 자기 영토로 만들려고 허위보고" 경상북도는 지난달 30일 영남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영상회의실에서 '샌프란시스코 평화조약과 독도'를 주제로 학술회의를 열었다. 영남대학교 독도연구소(소장 최재목)가 주관한 이번 학술대회는 한일간에 논란이 되고 있는 샌프란시스코 평화조약 속 독도 문제에 대해 7개의 주제를 설정하고 다양한 각도에서 분석함으로써 독도 영유권의 진실을 밝히는 자리였다. 7개의 주제는 △샌프란시스코 조약에서 독도가 누락된 과정과 함의(박병섭, 일본 독도=죽도 넷 대표) △샌프란시스코 평화조약 체결에 대한 주요국의 입장과 평화조약의 법적 체제(김채형, 부경대) △샌프란시스코 평화조약의 국제법적 의미와 독도 영유권(최철영, 대구대) △샌프란시스코 조약 제2조 a항의 문언적 해석(정태만, 인하대) △태정관지령과 샌프란시스코 평화조약의 관련성 검토(이성환, 계명대) △샌프란시스코 평화조약, 한일협정 및 신해양법과 독도해법(호사카 유지, 세종대) △샌프란시스코 평화조약상 독도의 위상과 그 수호책(나흥주) 등 이다. 특히 호사카 유지 교수는 이번 발표에서 "평화조약에서 독도가 누락된 것은 일본이 독도를 일본 영토로 만들기 위해 연합국 측에 섬의 이름이 '다케시마'이고 한국 이름은 없다고 허위 보고를 했기 때문이다"고 주장했다. 이강창 경상북도 독도정책관은 "최근 급변하는 동아시아의 정세와 맞물려 일본은 국가적인 차원에서 자국의 주장만을 대내외로 알리고 있는 가운데 한일간 논쟁의 핵심이 되고 있는 샌프란시스코 평화조약을 다양한 각도에서 분석하는 의미 있는 학술대회였다"며 "경북도는 오늘 논의된 학문적 성과를 근간으로 하여 명실상부한 독도 정책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안동=포커스뉴스) 홍종오 기자
파일   2016100100101657197_1.jpg
1
39246